구글 검색 엔진 최적화에는 4가지 개념으로 저는 설명합니다.

  1. 검색엔진에게 가독성 있는 웹사이트
  2. 주기적인 양질의 콘텐츠 업데이트
  3. 온라인 상의 웹사이트 인지도
  4. 구글 디벨로퍼 가이드라인에 따른 웹사이트 구조 최적화

이 네가지를 충족 시키기 위해서는 키워드를 분석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전문가와 카피라이터, 디벨로퍼, 꼼꼼한 디자이너가 팀을 이루어 일해야 합니다.

한국 교민 사회가 큰 캘리포니아에서는 영어와 한국어 두가지 언어가 복합된 키워드를 작업해야 하기 때문에, 두가지 언어가 가능한 전문가들이 해당 비즈니스의 성질을 이해한 상태에서 작업을 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간단한 설명을 한 SEO란 얼마간의 시간이 필요할까요.

단발적인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적어도 6개월 정도의 꾸준한 작업이 필요하고 구글 자체에서도 알고리즘을 뚜렷하게 발표하진 않습니다.

고객들이 예를들어 “엘에이 이민 변호사“라고 검색 했을시에 검색 첫페이지 상단에 위치 한다면 굳이 키워드 광고를 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상단에 방문자 수가 많아지는 효과를 가질 수 있다고 하겠습니다.

가독성” “양질의 콘텐츠” 이것이 검색엔진 최적화의 가장 중요한 핵심 포인트입니다.

양질의 블로그 콘텐츠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전문적인 지식을 제공하며 소비자들에게 정보를 주는것을 넘어서서 구글은 양질의 컨텐츠가 주기적으로 업데이트 되는 웹사이트를 선호합니다. 구글의 입장에서도 많은 양의 양질의 컨텐츠가 있는 웹사이트를 상위 랭크되게 하여야 정보 검색이라는 본인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게 됩니다.

“로스엔젤레스 한인타운 럭셔리 아파트”라고 6개월 동안 SEO작업을 하셨다면, 다른 경쟁 아파트에서 세일을 시작한다 할지라도 해당 웹사이트안에 세일이라는 단어를 넣으시면 당연히 SEO작업을 하지 않았던 웹사이트에 비해서 이미 구글이 상위 랭크 시켰던 웹사이트를 더욱 Boost up 시킬겁니다.

단순하게 이제서야 웹사이트를 시작 하신다고 하시더라도 이런 기본적인 지식과 경험이 있는 회사에서 진행을 하신다면 좀 더 빠르게 온라인 비즈니스 장소를 좀 더 빠르게 트레픽을 높이실 수 있으실 겁니다. 의사, 변호사, 리얼터, 회계사, 모든 전문 라이센스 직업들이 뉴스나 신문 광고에 의지를 하셨다면, 이제는 온라인에 좀 더 투자를 하셔야 합니다.

그러나 주기적인 트렌드에 맞게 적어도 500단어의 블로그 글쓰기를 한다는 것은 쉬운일은 아닙니다.

다른 웹사이트에서 복사 붙여넣기를 하는 콘텐츠도 구글은 정확히 짚어 냅니다. 간결한 문장과 보기 좋은 이미지로 일반 소비자들에게 읽기 쉬운 페이지 구성을 넘어서 구글이라는 프로그램이 읽어내는 텍스트와 이미지 자체의 퀄리티와 사이즈 그리고 파일네임과 ALT tag 등 시간 관리에 애를 먹는 비즈니스 오너들에게는 쉽지 않은 작업입니다.

자잘한 디테일을 공부해야하며, 생산적인 컨텐츠 크리에이션, 그리고 인풋 자체에 소비해야 하는 시간이 적어도 3시간은 소요되기 때문입니다.

우리 we are digital marketer 이하 WADM에서는 이 모든것이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구글 에드 인증 시험을 통과한 전문인력이 해당 비즈니스에 맞는 방향으로 키워드를 분석하고 깊은 분석을 통해 처방을 내리고, 꾸준히 진행을 도와 드립니다.

구글 검색 엔진 분석 카테고리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 아래 내용을 제공 하지 않는 회사와는 계약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 Keywords – 키워드 분석
  • Accessibility – 접근성
  • Indexability – 지수
  • On Page Analysis – 웹사이트 인사이드 분석
  • Off-Page Analysis – 웹사이트 아웃사이드 분석

저희 위아 디지털 마케터에서는 웹사이트 디자인 or 개발을 진행하시고 onsite optimazation을 추가로 진행해 드리면서 위의 분석결과를 제공해드립니다.

Off site optimization (웹사이트 바깥의 작업들)과 검색어 분석만 하는 회사에 일을 맡기셔도 좋습니다. 웹사이트를 공을 들여 만들어 놓으셨는데도, 사장님의 웹사이트가 구글 검색에서 나타나지 않는다면, 웹사이트를 구글에서 읽을 수 있도록 가독성을 높여야 합니다.